책_을 읽다가2016.10.28 15:27

2016년 10월 26일. 기억하지 않을 도리가 없는 이날, 학교 사무실 우편함에 책이 한 권 배달되었다. 가끔씩 출판사에서 교재용이라는 이름으로 책을 보내오곤 하지만 겉봉을 뜯어 확인한 책은 그런 경우에 해당하지 않는 것이었다. 민음사의 인문교양브랜드라고 설명된 서지사항대로 '반비'에서 보내주 것이었다.

 

마침 며칠 전에 sns를 통해 [건축 멜랑콜리아]라는 책의 출간 소식을 들은 터였고, 마침 새책을 낼 요량으로 여러 가지 자료들을 확인하던 차에 혹시라도 지금 쓰고 있는 새책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 첫 장을 읽어보았다. 많은 공부와 자료를 확인하며 쓴 책이라는 인상을 받았고, 이내 책가방에 넣어 집으로 가져갔다.

 

마침 세상은 최순실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로 인해 망가지고 있었고, 국가란 무엇인가를 되뇌이게 할 정도로 붕괴되는 느낌이었다. 한 마디로 무어라 표현할 지 모르던 차, 책에서 아주 마땅한 문장을 찾아냈다.

 

"현대 국가의 본질이 '폭력 수단의 독점'에 있음을 간파한 것은 독일 사회학자 막스 베버였다. 그러나 그 독점은 어디까지나 '정당한' 것이어야 했고, 그 정당성을 보증하는 것은 군과 경찰로 상징되는 합법적 폭력기구에 대한 공화주의적 통제였다. 정당성을 결핍한 폭력의 독점이 야만적 파국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사실은 20세기 세계사가 적나라하게 증언한 바대로다."

 

이세영, [건축 멜랑콜리아], 서울, 반비, 2016.10(1판1쇄), 112쪽

 

그런데 지금은 21세기가 아닌가? 

 

'책_을 읽다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현대 국가의 본질  (0) 2016.10.28
사랑  (0) 2014.02.16
인권변호사  (0) 2013.10.29
문화주택의 유행  (0) 2013.05.20
대학=침묵의 공장  (0) 2013.05.06
대학의 문제는 전체 사회의 문제  (0) 2013.02.28
Posted by 살구아저씨 살구아저씨